Marine and Shipbuilding for Monthly
Seoul Ra-11997(ISSN: 2005-3061)



오늘

English
  • 베너광고안내
  • 정기구독신청서
  • 광고게재신청서
  • 질의.응답
  • SNS Real Time News
       해양과조선 매체정보
       해양과조선 회사소개
       해양과조선 수주정보
       해양과조선 보도자료
       해양과조선 제품소개
       World Press Center
      해양과조선 현황자료
        해양과조선 국내현황
        해양과조선 Views
        해양과조선 해외현황
        해양과조선 기업탐방
        해양과조선 기술정보
      해양과조선 광고안내
      해양과조선 베너광고
      해양과조선 사진정보
    Magazine Web Link
      Metalnet Korea Monthly
      Welding Korea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메탈넷코리아 제휴제안 문의
    Foreign Issue: 중국.러시아 조선산업,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까? [간행년월:2011-09]
    중국은 선박건조량과 신규 수주량이 대폭 증가세를 보이며, 수주잔량 역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선박 수출, 이익규모와 공업 생산 역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공업 생산 성장률은 하락세가 시현되고 있다. 러시아의 경우,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2000년 Vladimir Putin 대통령 집권
    Foreign Issue: 중국.러시아 조선산업,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까? [간행년월:2010-12]
    중국은 선박건조량과 신규 수주량이 대폭 증가세를 보이며, 수주잔량 역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선박 수출, 이익규모와 공업 생산 역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공업 생산 성장률은 하락세가 시현되고 있다. 러시아의 경우,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2000년 Vladimir Putin 대통령 집권
    China Review: 중국 선박 금융산업 정책에 대한 짤막한 고찰 [간행년월:2010-12]
    중국 선박금융시장에서는 2009년 초부터 자국의 조선과 해운산업지원 및 육성을 명목으로 중국은행(Bank of China)과 중국수출신용보험공사(SINOSURE) 및 중국국수출입은행(China Exim Bank) 등을 통한 선박금융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2009년 하반기 이후부터는 여타
    China Review: 중국 장강 유역 물류산업의 도전 및 전망 [간행년월:2010-11]>
    장강은 중국 최대 하천으로 우월한 자연적 통항조건을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내하운송에 있어서 가장 규모가 크고 활발하기 때문에 주변 지역을 비롯한 전국의 경제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최근 정부가 ‘서부대개발전략’, ‘장강 황금수로개발전략’, ‘중부약진’ 등 일련의 전략들을 발표함에
    China Issue: 확대되고있는 중국 해양플랜트 산업에 대한 고찰 [간행년월:2010-11]
    최근 중국은 그리스의 선박발주를 위해 50억 달러 펀드를 조성하며 재정위기에 처한 그리스와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풍부한 자금력과 적극적인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주요 선사인 그리스와의 결속력을 탄탄히 하며, 수주량 극대화에 힘쓰고자 이러한 정책을 펴는 것으로 추정되고
    China Review: 2010년 중국 대규모 해상 풍력발전 프로젝트 [간행년월:2010-09]
    2009년 극심한 조선 산업의 불황 속에서도 일본과 우리나라를 제치고 조선 1위에 등극하기도 한 중국이 이번에는 본격적으로 해상풍력발전 사업에까지 뛰어들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장쑤성을 비롯해 저쟝성, 푸젠성, 산둥성에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소를 설립한다는 대규모 프로젝트의
    China Issue: 중국 철강산업 구조조정, 향후 조선산업 파급력 [간행년월:2010-09]
    중국 정부가 자국 내 철강기업의 합병 및 재편을 가속화할 것이라면서 2015년 기준 중국 10대 철강기업의 조강 생산량이 전체의 60%까지 증가할 수 있도록 철강산업을 구조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혀, 전 세계 해운 및 조선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철강 산업에 구조조정이라는 칼을 대고
    China Focus: 성장하는 중국 조선기자재 시장에 대한 고찰 [간행년월:2010-09]
    중국은 현재 다수의 산업에서 무서울 정도의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에 따라 중국의 향후 전망에 대해서도 업계 전문가들은 2011년이 되면 중국의 조선량은 5,000만 톤에 달할 것이며, 세계 조선 완성량의 약 35% 이상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다소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중국동향: IT 강제인증제도 시행! 그 파급은 조선 업계까지? [간행년월:2010-06]
    중국 정부는 5월 1일부로 외국기업의 정보기술(IT)보안강제인증제(ISCCC: IT Security China Compulsory Certification)를 시행. 국내외 각국 정부 및 IT 산업계의 반응이 거세다. 이러한 강제인증제는 새로운 무역 규제라며 연기하거나 취소하라는 각국의 반응과 이 같은 각 국가들의
    일본동향: 일본 조선업계, ‘종합력’ 전략으로 승부! [간행년월:2010-06]
    최근 일본의 조선소에서는 두 가지의 큰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그 하나는 미쓰비시 중공업의 설계 집중화다. 지금까지 사업소별로 관리하고 있던 일반 상선의 설계 기술자 약 7000명을 지난해 10월, 본부에서 직접 운영하는 직할 운영제로 바꾸었다. 앞으로는 나가사키 조선소에 인원도
    중국동향: 2009년 조선 산업, 태풍 속 핵! 중국 조선업 동향 [간행년월:2010-05]
    지난 2009년은 전 세계 조선 산업에 있어, 바야흐로 춘추전국 시대라고 할 만큼 불황 속 치열한 순위 다툼이 일었던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다. 그 중에서도 국내 조선 산업과 함께, 격량이 일고 태풍이 몰아쳤던 폭풍 속에서 중심 핵으로 부각된 것은 그 놀라운 성장이 가시화됐던 중국의 조선 산업임은
    해외정보: 2009년 중국의 “선박공업조정진흥규획”과 시사점 [간행년월:2009-05]
    2008년 하반기 미국발 금융위기와 이후의 세계 경제 동반 침체영향으로 해운시황 급락 및 이에 따른 2008년 10월 이후 신조선 발주량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이에 중국 조선산업은 지난 수 년간 중국정부(중앙/지방)의 전폭적인 지원아래 2015년 세계 조선 1등 달성을
    기획특집: 중국 조선산업과 우리기업의 진출방향 [간행년월:2008-12]
    중국 조선사업은 ① 벌크선 등 저부가가치 선종 중심의 수주 ② 조선산업의 동부연해지역 집중, ③ 고도성장에 따른 자체 수요 증대 등으로 발전하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현재, 중국의 조선산업은 R&D, 관리능력, 품질관리 등 비정형화된 부분에서 경쟁국들과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으나
    기획특집: 1등 조선 한국에 도전하는 국가별 조선산업 현황 [간행년월:2008-11]
    일본, 중국, 인도, 베트남, 브라질, 폴란드, 터키, 독일 조선산업의 현황과 전망: 로이드 통계에 따르면 세계 선박 건조물량은 지난 1965년에서 2000년 이전까지만을 놓고 보면 1975년에 3,420만 CGT로 최고수준을 기록한 반면 1988년에 1,091만 CGT로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특집: 중국 조선산업에서 용접기술의 현황과 전망 [간행년월:2008-01]
    세계의 주요 조선기업이 새로운 현대화 개조를 시작하고 있는 것처럼 용접설비, 재료 및 기술 개발을 추진하며 조선용접의 제조라인을 새로 바꾸고 고도의 유연성있는 자동용접생산시스템과 선진 용접로봇 기술의 발전을 추진하는 것은 용접기술 확보
    중국용접자동화: 중국 내 선박 기계화, 용접자동화의 현황 [간행년월:2007-11]
    용접자동화는 조선공장이 생산효율을 높일 수 있다. 중국 대련조선중공용접기술연구소에서는 중국 내 몇몇 대형 조선공장의 기계화, 자동화 용접 공예응용현황 및 발전추세를 대략적으로 연구, 분석하여 11차 5개년 계획에 더 빠른 발전을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5[창립23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