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중공업 1조원규모 해양설비(가스플랫폼) 수주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1조 원 규모 해양설비(가스플랫폼) 수주

- 세계적 오일 메이저와 나이지리아 가스플랫폼 계약
- 하루 4억 2천만 입방피트 천연가스 생산·처리설비, 2014년 설치
- 올해 조선해양플랜트 198억불 수주로 목표 달성
현대중공업이 최근 나이지리아에서 세계적 오일메이저 회사와 총 1조 원(미화 9억 달러) 규모의 해양설비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월 19일(월) 밝혔다.
이 공사는 나이지리아 동남쪽 해상가스전에 설치될 가스 플랫폼 2기와 거주구 등 총중량 16,000톤에 이르는 각종 설비를 제작하는 것으로, 하루 1억 2천만 입방피트(ft3)의 천연가스를 모아 압축하고 3억 입방피트의 가스를 생산할 수 있다.



이 설비는 현대중공업 울산 해양 공장과 나이지리아 현지공장에서 제작돼, 오는 2014년 하반기에 나이지리아 해상에 설치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올 들어 조선해양플랜트 부문(현대삼호重 포함)에서 목표액인 198억불을 달성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이 공사를 설계에서부터 구매, 제작, 운송, 설치, 시운전까지 전 공정에 걸쳐 일괄도급방식(EPIC) 방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현대중공업 강창준 해양사업본부장(부사장)은 “지난 30여 년에 걸쳐 세계 32개 국가의 석유회사에 원유생산설비 공사를 인도한 풍부한 해양 공사경험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고 있다”며, “이를 바타으로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이지리아 해양설비 시장에서 세계 최대 해양공사 EPIC 사업체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최대의 산유국으로 세계 유수의 오일메이저들이 자원개발을 위한 활발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나이지리아에서 EGP-3 공사를 수행한 데 이어, USAN FPSO를 제작해 현지에 설치 중이며 2007년에는 오폰(Ofon) 공사 등 대형 해양설비공사를 수주해 현재 공사 수행 중에 있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해상에 설치될 초대형 FPSO 공사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 사진설명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가스플랫폼과 유사한 설비로, 현대중공업이 올해 태국 방콕 동남쪽 봉콧 유전에 설치한 ‘봉콧 가스플랫폼’의 모습

■ 문의처: 현대중공업 홍보팀 ☎ 052-202-2236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