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重, 중형차 1만7천대 무게 26m 들어올려 선적 성공!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重, “중형차 1만7천대 무게 26m 들어올려 선적 성공!”

- 호주 우드사이드사의 2만3천톤급 가스가압설비
- ‘세계 최대 중량물 리프팅’으로 기네스북 등재 예정
- 12월 중순 출항…육상건조·잭업공법 등 첨단 기술력 과시
현대중공업이 총 중량 2만3,600톤에 이르는 초대형 해상 구조물을 선적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4일(일) 울산 해양공장에서 호주 우드사이드(Woodside)사의 ‘노스랭킨(North Rankin)2’ 초대형 플랫폼을 제작, 육상건조공법을 이용해 바지(Barge)선에 선적(船積, Load-Out)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4월 수주한 이 설비는 길이 100미터, 폭 50미터, 높이 80미터 규모에 이르는 가스가압플랫폼(Gas Compression Platform)의 상부구조물(Topside)로, 총 중량이 중형차 1만6,857대와 맞먹는 2만3,600톤 규모의 초대형 구조물이다.

현대중공업은 선적하기 전 이 구조물을 호주 북서쪽 해상의 거친 파도와 태풍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상 26.5미터 높이로 들어 올려 운반용 임시구조물 위에 안착시켰다.
특히 이 과정에서 2만3,000톤이 넘는 구조물을 잭업(Jack-up)공법으로 지상 26.5미터 높이로 들어 올린 기록은 ‘세계 최대 중량물 리프팅(Lifting, 擧揚)’으로 세계 기네스북 등재가 추진 중이다.



이 구조물은 오는 12월 중순까지 마무리 작업을 완료하고, 호주 북서쪽 해상 노스랭킨 가스 필드로 출항, 해상에 설치된 재킷(Jacket, 하부구조물) 위에 탑재될 예정이다.
이어 2012년부터는 현재 천연가스를 생산하고 있는 기존 플랫폼에 하루 18억1,500만 입방피트(ft3)의 가스를 공급하며 압력을 높여주는 가압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세계 최대 화물선(36만5천톤급, 1986년 12월) 건조, 세계 최초 단일기업 방문객 1천만명 돌파(1992년 6월),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리프팅(1만2천톤, 2002년 10월) 등 총 3개의 세계 기네스 기록을 가지고 있는데, 이번 기록으로 자사의 세계 최대 중량물 리프팅 기록을 갱신하게 됐다.

■ 사진설명 :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호주 우드사이드사의 2만3,000톤 규모의 NR2 초대형 플랫폼.

■ 문의처: 현대중공업(주) ☎ 052-202-2236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