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세계 최대 FPSO 현지 첫 원유생산 성공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세계 최대 FPSO 현지 첫 원유생산 성공

지난 1월 앙골라로 떠난 프랑스 토탈社 ‘파즈플로(Pazflor) FPSO’첫 원유 생산 완료로 성공적 인도 앞둬

대우조선해양이 턴키 베이스로 수주, 설치공사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원유생산시설인 프랑스 토탈사 ‘파즈플로 FPSO( Floating Production Storage & Offloading Unit)’가 앙골라 현지에서 성공적인 원유 채굴을 알리는 첫 시험생산인 ‘퍼스트 오일(First Oil)’ 작업에 성공했다.



지난 1월 명명식을 가진 뒤 거제도 옥포조선소를 떠난 파즈플로 FPSO는 지난 4월 12일 84일간의 항해를 거쳐 앙골라 현지 해상에 도착했다. 이후 거친 해상에서 파도와 싸우며 해상원유생산설비 설치와 준비작업을 거친 끝에 4개월여만에 첫 원유생산이라는 놀라운 결과를 보여줬다.
FPSO의 첫 원유생산이 주는 의미는 해양오염을 막고 안전하게 설비를 완전히 연결 한 뒤 첫 시험생산을 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상업생산이 가능해졌음을 보여주는 준다.

대우조선해양이 낳은 이번 결과는 철저한 작업관리와 공정관리를 통해 당초 첫 원유생산 계획보다 한 달 가량을 앞당겼다. 이번 첫 원유생산 과정을 조기달성 함으로서 대우조선해양이 고부가 고기술 해양설비 제작사로서의 기술력과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게 됐다. 특히 고난이도의 설치작업임에도 공사기간 내내 무재해 작업을 달성, 의미를 더 했다.
한편 파즈플로 FPSO는 계약 금액 뿐만 아니라 그 크기에 있어서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건조된 FPSO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 시설은 길이 325m, 폭 61m, 높이 32m에 자체 무게만 12만 톤 규모에 이른다.

또한 하루 최대 22만 배럴의 원유와 440만 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 일일 석유 사용량과 맞먹는 190만 배럴(약 26만 톤)의 원유를 저장할 수 있다. 또 두 개의 유정에서 동시에 원유를 생산한다.
지난 2007년 12월 수주계약 이후 약 36개월간의 건조기간을 거친 파즈플로 FPSO는 앙골라 현지에서 잔여 설치 작업 및 모든 시운전을 마치고 올해 11월께 토탈 측에 최종 인도된다.

■ 참고자료(파즈플로 FPSO와 관련한 기록)
- 선체 사양
1. 길이: 325미터
2. 폭: 61미터
3. 높이: 32미터(층당 3m 규모의 아파트 약 10층 높이)
4. 무게: 약 12만 톤

- 하루 원유 생산량: 22만 배럴
- 총 원유 저장량: 190만 배럴(약 26만 톤)
- 투입된 케이블 길이: 약 2,250 km(서울~부산 거리의 약 4배)
- 총 도장 면적: 884,055 ㎡(표준 축구장 넓이의 107배)

- 프랑스 Total社의 대우조선해양 발주 현황(3기, 총 42억 3천 5백만 불)
1. Dalia FPSO(2003년 계약): 상부구조물 수주
2. Pazflor FPSO(2007년 계약)
3. CLOV FPSO(2010년 계약)

■ 문의처: 대우조선해양(주) ☎ 02-2129-0261~2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