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삼성중공업, 올해 수주목표 넘어 쾌속 질주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삼성중공업, 올해 수주목표 넘어 쾌속 질주

- 드릴십, LNG선 등 31억 달러 규모 잇달아 수주, 올들어 현재까지 142억 달러 수주, 연간 목표 초과 달성
- 해양 자원개발 설비 시장 공략 주효, 최근 5년간 해양설비 수주 비율 50% 이상으로 높아져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삼성중공업은 7월 6일 덴마크 머스크社로부터 드릴십 2척을 11억 2,250만 달러(1조 1,940억 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또한 삼성중공업은 유럽 및 미주 등 해외 선주들로부터 LNG선 6척, 셔틀탱커 5척을 수주하는 등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 2척을 포함해 모두 31억 달러 규모의 소나기 수주에 성공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142억 달러 수주를 기록하며 연간 수주목표인 115억 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수주금액 97억 달러 보다도 50%가량 증가한 규모이다. 여기에는 지난 5월말 로열 더치 셸社와 30억 달러 규모에 확정 계약한 세계 최초이자 최대인 LNG-FPSO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로열 더치 셸社는 호주 프렐류드(Prelude) 가스전에 투입할 LNG-FPSO 1척을 삼성중공업 콘소시움에 발주한데 이어 티모르(Timor) 가스전 개발 계획을 최근 발표하면서 추가 발주가 기대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전통적으로 강점을 갖고 있는 드릴십과 LNG선 수주 증가세도 두드러진다.

드릴십은 이번에 2척을 추가함으로써 올해 총 10척을 수주했으며, 2000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드릴십 75척 중 42척을 수주해 시장점유율 56%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LNG선도 올해 발주된 29척 중 절반인 14척을 수주해 LNG선 명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영국의 조선해운전문기관인 클락슨과 업계에 따르면 해양 프로젝트가 속속 개발되면서 LNG선은 '15년까지 총 177척이 발주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FSRU, LNG-FPSO 등 부유식 해양설비 시장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삼성중공업 노인식 사장은 "최근 5년간 삼성중공업의 수주내역을 보면 해양 설비의 비중이 50% 이상으로 높다" 면서 올해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하게 된 이유를 "해양 설비에 대한 수요를 예측하고 끊임없이 연구 개발해 온 덕분"이라고 말했다.

■ 용어설명
  • FSRU(Floating Storage Regasification Unit): 부유식 LNG 저장재기화설비
  • LNG-FPSO(LNG-Floati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 부유식 LNG 생산저장하역설

    ■ 문의처: 삼성중공업 홍보팀 ☎ 02-3458-6286
  •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