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삼호중공업, LNG선 2척 4억불 규모 수주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삼호중공업, LNG선 2척 4억불 규모 수주

- 그리스 마란가스사 16만 4천㎥, 옵션 2척 계약 추가수주 기대
- 멤브레인(Membrane) 타입으로, 이중연료 전기추진 방식 적용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현대삼호중공업이 최근 그리스 마란가스(Maran Gas)社로부터 총 4억불 규모의 LNG선 2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16만 4천 입방미터(m³)급으로 길이 289m, 폭 45.6m, 깊이 26m이며, 각각 2013년 12월과 2014년 4월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계약에는 옵션 2척도 포함되어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 LNG선은 화물창이 선박 내부에 위치한 멤브레인(Membrane) 타입으로, 현대삼호중공업은 필요에 따라 기름과 가스를 연료로 번갈아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전기추진방식(DFDE)을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의 이번 LNG선 수주는 지난 2005년 이후 6년 만에 이뤄진 것으로, 업계에서는 수년 간 극심한 침체를 보였던 LNG선 발주 시장이 최근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04년 첫 LNG선을 수주한 이래 지금까지 총 3척의 LNG선을 건조, 지난 2008년부터 매년 1척씩 선주사에 인도해 왔다.
영국의 조선해운 전문기관인 클락슨은 2011년부터 오는 2015년까지 총 177척의 LNG선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노르웨이 투자은행인 아틱시큐리티(Arctic Securities)는 전 세계 LNG 수입량은 2015년까지 매년 30% 증가해 2억 8,6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친환경 대체에너지인 LNG의 수요 증가와 고유가 지속에 따른 가격경쟁력 향상 등으로 향후 LNG선 발주도 자연스럽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올 들어 지금까지 총 31척, 31억불의 수주를 기록하고 있다.

■ 사진설명: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해 지난 2010년 11월 일본 MOL사에 인도한 17만 7천m³급 LNG선 ‘벤 바디스’호의 시운전 장면


■ 문의처: 현대삼호중공업 ☎ 061-460-2171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