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중공업 드릴십, 동해 대륙붕 심해개발에 투입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드릴십, 동해 대륙붕 심해개발에 투입

- 9월부터 우리나라가 실시하는 신규 동해 대륙붕 개발 시추작업
- 2004년 개발된 동해 가스전에도 현대重 해양설비가 생산 中
- 우리 땅서 우리 기술과 노력으로 자원 개발과 생산, 운영까지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이 우리나라 ‘에너지 자립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동해 대륙붕 심해개발에 투입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8년 2월 딥씨 메트로(Deepsea Metro)사로부터 수주, 최근 건조를 마무리한 드릴십이 우리나라의 동해 대륙붕 석유·가스개발을 위한 시추공을 뚫기 위해 오는 9월 투입된다고 6월 30일(목)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심해를 시추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드릴십이 우리나라 자원개발에 사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특히 한국 조선소가 건조한 드릴십이 직접 투입되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 이번에 시추하는 8광구 지역은 사전조사 결과 탐사자원량이 0.7TCF(1TCF는 천연가스로는 2,100만톤, 석유로는 1억 7천만 배럴을 의미)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2004년 이미 현대중공업이 제작·설치한 해상 가스생산설비가 동해가스전에서 우리나라 일일 가스 소비량의 5배에 달하는 연간 약 2백억 입방피트(ft³)의 액화천연가스와 38만 배럴의 초경질유(컨덴세이트)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시추작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우리 땅에서 우리 기술과 노력으로 천연자원의 시추 개발과 생산, 운영까지 담당하는 에너지 자립의 꿈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드릴십은 해수면으로부터 최대 12.2km까지 시추가 가능해 세계 최고의 시추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드릴십 전용설계로 선박의 크기를 최적화해 연료 효율을 높였다. 핵심설비인 스러스터(Thruster)도 선상(船上)에서 수리를 가능하도록 해 유지·보수 비용을 크게 줄여 선주사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동해에 투입되는 드릴십은 현재 최종 시추작업에 필요한 원격 조종무인잠수정(Remotely Operated Vehicle)과 드릴 파이프 등을 설치하고 있으며, 오는 9월부터 4개월간 1천미터 깊이 심해 유정의 시추작업을 진행한다.

올해 현대중공업 조선해양부문 수주의 핵심 키워드는 ‘에너지자원 개발’. 고부가가치 선박의 대표인 드릴십을 비롯하여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LNG선과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 등 직접적으로 원유 및 가스 등 에너지 자원을 개발, 활용하는데 이용되는 선박이 주를 이루었다.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심해저 에너지 개발시장은 향후 2020년 1,800억 달러, 2025년 3,000억 달러, 2030년 4,400억 달러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돼 향후 심해 원유·가스자원개발과 관련된 조선, 해양시장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LNG-FPSO(부유식 LNG생산저장하역설비), 차세대 액화 CO2(이산화탄소)운반선, LNG추진 선박 등 에너지자원개발 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2011년 상반기 조선해양플랜트 부문(현대삼호중공업 포함)에서 총 63척 148억불을 수주, 연초 목표 198억불의 75%를 달성했다.

■ 사진설명
  • 현대중공업이 독자 설계기술로 제작한 드릴십
  • 2004년 동해 가스전에 설치한 해상 가스생산설비

    ■ 문의처: 현대중공업(주) ☎ 052-202-2236
  •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