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중공업, ‘조류력발전’ 상용화 눈 앞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조류력발전’ 상용화 눈 앞

- 독자기술 500kW 발전설비, 울돌목서 해상시운전 성공
- MW급 대용량화 추진…향후 발전단지사업 참여 계획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국내 그린에너지 분야 선도 기업인 현대중공업이 태양광, 풍력에 이어 조류력(潮流力)까지 진출하며, 그린에너지 사업의 보폭을 넓히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전라남도 진도군 울돌목에서 독자 개발한 500kW급 조류력 발전 실증설비의 설치 및 시운전에 성공했다고 9일(목) 밝혔다.

조류력 발전은 물살이 빠른 곳에 프로펠러 모양의 수차(水車)를 설치하고 해수의 흐름으로 수차를 돌려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청정한 재생에너지이면서 날씨에 관계없이 24시간 안정적인 발전이 가능해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0년 9월 울산 본사에서 육상 성능시험을 마친 데 이어 이번에 해상 시운전에도 성공함으로써 조류력 발전의 상용화를 눈앞에 두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5월 1일 이 설비를 설치한 이래 한 달여의 시운전을 통해 유속(流速) 당 출력과 효율이 당초 설계목표를 상회하는 결과를 얻었다. 본사 수조(水槽)에서 성공한 발전설비가 변화무쌍한 수중(水中)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전력을 생산해 내며, 상용화 가능성을 크게 높인 것이다.



또한 이 발전설비는 세계 최초로 수차와 증속기(기어), 발전기를 수중에서 수평방향으로 연결한 직결(直結)식 동력전달 방식을 채택해 전력의 손실을 줄이고 내구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수차를 양쪽에 설치해 밀물과 썰물의 조류 방향에 관계없이 발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대중공업이 조류력 발전설비를 독자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간 1,700여 척의 선박을 건조하며 쌓아 온 프로펠러 제작 능력과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전기 부문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시운전 과정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발전설비의 경제성을 확보하고 MW급으로 대용량화 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향후 국내외 조류력 발전단지 구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이와는 별도로 2014년 완료를 목표로 국책과제인 ‘MW급 단지용 조류력 발전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영국의 도버해협과 함께 조류력 자원이 풍부한 대표적인 지역으로 꼽힌다. 국립해양조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서남해안은 울돌목과 맹골수도, 장죽수도 등 연간 에너지밀도가 5MWh/m² 이상인 지역이 10곳이나 존재하는 등 풍부한 조류력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대규모 조류력 발전단지 조성에 유리하다.
현대중공업은 태양광과 풍력 분야에서 각각 연간 600MW 규모의 생산 체제를 갖춘 국내 최대의 그린에너지 기업이다.

■ 문의처: 현대중공업(주) ☎ 052-202-2236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