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중공업, 6억불 규모 LNG선 3척 수주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6억불 규모 LNG선 3척 수주

- 그리스 다이나가스로부터 LNG선 3척 수주(옵션 1척 포함)
- 가스전 개발증가 및 日 원전사태로 인한 LNG선 수요확대 전망
- 조선해양플랜트 105억불 수주로 올해 목표의 53% 달성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현대중공업이 LNG선(액화천연가스 운반선) 3척(옵션 1척 포함)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현대중공업은 최근 그리스 다이나가스(Dynagas Ltd.)사로부터 총 6억불 규모의 15만 5천 입방미터(m³)급 LNG선 3척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화)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화물창이 선박 내부에 위치한 멤브레인(Membrane) 타입으로, 필요에 따라 원유와 가스를 연료로 번갈아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전기추진방식(DFDE)을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이 LNG선을 2013년 하반기에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최근 LNG선 발주 증가를 통해 지난 수년간 극심한 침체를 보였던 LNG선 시장이 점차 회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노르웨이 투자은행인 아틱시큐리티(Arctic Securities)는 전 세계 LNG 수입량은 2015년까지 매년 30% 증가해 2억 8,6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영국 조선해운 전문기관인 클락슨도 오는 2015년까지 총 120척의 LNG선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10년 5월 2만 2,000불까지 하락했던 LNG선의 일일 운임이 최근 8만 5천불까지 상승한 것도 LNG선 발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이산화탄소 규제 강화와 일본 원전사태와 이로 인한 대체에너지 LNG의 수요 증가, 고유가에 따른 가스의 가격경쟁력 향상 등으로 향후 LNG선의 발주도 자연스럽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극지 운항에 적합한 LNG선 및 LNG-FPSO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장기적인 판단에서 지난 2010년 세계 최초로 극지방용 LNG선 탱크 용접기술 개발에 착수하는 등 LNG기술 관련 투자도 적극 진행하고 있다.

이번 수주로 현대중공업은 조선해양플랜트 부문에서 총 42척, 105억불(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의 수주 실적을 기록, 올 수주 목표 198억불의 약 53%를 달성했다.

■ 사진설명 : 현대중공업이 건조, 2010년 세계우수선박으로 선정된 LNG선 (Abdelkader호).

■ 문의처: 현대중공업(주) ☎ 052-202-2236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