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진중공업, 특수선박 DSV(잠수지원선) 인도식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한진중공업, 최첨단 특수선박 DSV 완공, 인도식

- 노조 총파업 속에서도 최첨단 특수선박 DSV 완공, 인도식 가져
- 행정기술직 임직원과 협력업체 공정 투입 등 영도조선소 살리기 총력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한진중공업(대표이사 이재용)은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아랍에미레이트의 굴마社가 발주한 DSV(잠수지원선, Diving Support Vessel) “굴마 아틀란티스(GULMAR ATLANTIS)”호의 인수도식을 거행했다고 3월 7일 밝혔다.
한진중공업이 지난 2007년 국내 조선 역사상 최초로 수주한 DSV 2척 중 1차선으로 척당 1천억 원이 훨씬 넘는 고부가 하이테크 선박이다.



6,200톤급 다목적 심해 특수작업선인 이 선박은 최대 120명의 인원이 탑승, 다이버 18명이 교대로 수심 300m까지 해저작업 및 지원활동이 가능 하며, 심해 다이버를 위한 잠수부용 감압실과 140t급 해상크레인 및 헬리 콥터 갑판과 쾌적한 주거시설 등 최첨단 설비를 갖추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이 천안함 침몰시 ‘국내에 있었더라면 사고수습에 큰 역할을 해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던 이 선박은 선주사인 Gulmar社에게 인도되어 심해유정 해저 작업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 선박은 70일 이상 계속된 노조의 전면적인 불법 총파업으로 인한 공정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행정기술직 직원들과 협력업체들이 영도조선소를 살리기 위해 너나 할 것 없이 설 연휴, 여름휴가 뿐만 아니라 공휴일을 반납하고 불철주야로 시운전과 전장 작업에 투입되는 등 회사의 남은 역량을 총동원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회사관계자는 “지난 1월 불법 총파업 속에서도 18만 톤 급 벌크선을 무사히 건조 인도한 데 이어 DSV도 영도조선소의 생존을 염원하는 전 임직원과 협력업체들의 노력에 힘입어 선박을 인도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회사는 쇄빙선 아라온호 건조와 함께 계속 국내 최초 기술집약 선박건조를 실현하고 있고, 향후 고기술 고부가가치선 및 특수목적선 건조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며, 국내 조선산업을 선도해 온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반드시 생존 경쟁력을 확보하여 대한민국 조선1번지의 명성을 계속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문의처: 한진중공업 ☎ 051-410-3064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