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진해운, 첫 대형 사선 유조선 명명식 개최!!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한진해운, 첫 대형 사선 유조선 명명식 개최!!

- 울산 현대 중공업에서 30만톤급 대형 유조선인 한진 라스 타누라호 명명식 실시
- 첫 대형 사선 유조선으로서 산업 발전의 초석이 되는 원자재 수송에 큰 힘 될 것
- 100여 척의 다양한 벌크 선대 운영을 통해 고객 서비스 경쟁력 제고에 최선 다할 것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한진해운(대표이사 김영민/www.hanjin.com)이 첫 대형 사선 유조선에 대한 명명식을 가졌다.
3월 2일(수) 오전 울산 현대 중공업에서 실시된 행사에는 선박의 스폰서를 맡은 최은영 회장을 비롯해, 윤주식 부사장, 백대현 전무 및 현대 중공업 이재성 사장 등 관련 임직원 약 100여 명이 참석해 한진해운의 첫 대형 사선 유조선의 명명을 축하했다.



‘한진 라스 타누라’(HANJIN RAS TANURA)’로 이름 지어진 동 선박은 30만톤급 대형유조선으로서 선체 길이만 333미터로 프랑스의 에펠탑(320.755미터-안테나 포함)보다 약 13미터 더 길며, 대한민국에서 소비되는 하루 석유 사용량인 약 200만 배럴(barrel)을 운송할 수 있는 대형 유조선이다.
또한, 연료유 탱크 보호 규정(FOTP-Fuel Oil Tank Protection)에 따라 연료유 탱크를 이중선체구조로 설계하여 안전 사고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기존 엔진에 비해 연비 개선 능력이 탁월한 엔진을 장착하여 경제성에도 주안점을 둔 선박이다.

이날 행사에서 윤주식 부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국가 산업 발전의 초석이 되는 원자재 수송에 한진 라스 타누라호가 큰 역할을 담당할 것” 이라며, “앞으로 한진해운은 벌크 사업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및 터미널, 3자 물류 등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 꾸준한 투자를 지속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진해운은 현재 약 100여 척의 다양한 벌크 선대를 운영, 국가 기간 물자의 안정적 수송을 통해 국내 산업 발전의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 선박 제원
  • 재화중량톤(최대적재량): 309,988mt
  • 길이 333미터/폭 60미터
  • 운항 속도: 16노트

    ■ 라스 타누라(RAS TANURA)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페르시아만에 위치한 도시로서, 석유 선적항으로서 유명하다. 이 나라에서 생산되는 석유의 약 20%를 이곳에서 정제하며, 산유의 약 50%는 원유로 이 항구에서 선적된다.

    ■ 문의처: 한진해운 홍보팀 ☎ 02-3770-6072
  •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