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성동조선해양 100번째 선박 진수, 100번의 환희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성동조선해양 100번째 선박진수,100번의 긴장감,100번의 환희

2006년 6월 첫 선박의 진수를 시작한 지 4년 9개월만에 100번째 선박을 진수
성동조선해양(대표이사 정홍준)이 3월 1일 오전, 100번째 육상에서 건조한 선박을 바다로 띄웠다. 성동조선해양이 지난 2006년 6월 첫 선박의 진수를 시작한 지 4년 9개월만에 100번째 선박을 진수(Launching)한 것이다.
이 선박은 홍콩 테후(The-hu)사로부터 지난 2009년 12월에 수주한 18만톤급 벌크선으로 길이 292.0m, 폭 45.0m, 높이 21.0m로 육상건조 선박 중 세계 최대 규모이다.

이 날 진수는 공교롭게도 성동조선해양의 신조 건조 1호선의 진수가 진행되었던 1야드에서 이루어졌다. 성동조선해양은 선박을 최적화된 야드에서 건조하기 위해 3야드 시스템을 운행하고 있으며 총 7개의 선대(Skid)를 보유하고 있다.
진수란 육상에서 건조한 선박을 바다로 띄우기 위해 플로팅독(Floating Dock; 부유식 해상구조물)으로 선박을 끌어내는 로드아웃(Load-out) 작업 후, 선박을 실은 플로팅독을 예인선으로 진수(launching) 지역까지 예인선으로 끌어 이동시키고 플로팅독을 잠수시켜 선박 자체 부력으로 선박을 부상시켜 선박을 바다에 띄우는 작업을 말한다.



성동조선해양은 2006년부터 “선박을 종(縱)방향으로 끌어내면 부러질 것이다.”, " 대형선박은 독(dock) 없이 만들 수 없다.”는 조선업계의 불문율과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종방향 진수 방식을 채택해 선박을 진수하고 있다.
성동조선해양이 현재까지 진수한 100척의 선박의 총 길이는 25km로 거가대교(8.2km)를 3개 이어 붙인 것과 같고 재화중량톤수(DWT)는 1,140만톤으로 우리나라와 이웃나라 일본의 인구 전체[1]를 실어 나르고도 2만7천여명의 인원을 더 실어 나를 수 있는 규모다.

1호선부터 100호선까지의 진수를 담당해왔던 성동조선해양 관계자는 100번째 선박의 진수를 지켜보며 “첫 선박을 진수하던 2006년 6월이 새삼 떠오른다. 처음 만든 선박이 바다 위에 무사히 뜰 때까지 그 숨막히는 긴장감이 아직도 생생하다. 100번째라고 해서 감회가 남다르지만 앞으로 1,000번째, 10,000번째 선박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성동조선해양은 2001년 설립되어 올해로 꼭 10년째를 맞이하는 세계 톱10 조선사로서 독보적인 육상건조 기술로 각광 받고 있다.

[1] [남북한 인구 7,307만명(2010, 통계청) + 일본인구 1억2,800만명(2010년, 일본 총무성)] x 50kg(평균치) = 10,053,500(t)





1. 육상건조공법 관련, 성동의 주요 핵심기술
(1) GTS 공법 (Gripper & Jacks Translift System)
1) 방법: 육상의 SKID RAIL 위에서 선박 전체(선체)를 조립한 후, 선체 아래 SKID RAIL을 따라 TRASTLE과 BOGIE TRAIN을 배치한 후 유압을 이용하여 선체를 LIFTING 함. LIFTING 된 선체를 BOGIE TRAIN이 SKID RAIL을 따라 PUSH-PULL SYSTEM을 사용하여 종방향으로 이동하여 SKID RAIL과 같은 LEVEL로 계류된 반잠수식 FLOATING DOCK에 선체를 안착(LOAD-OUT). 예인선(TUG BOAT)를 이용하여 반잠수식 FLOATING DOCK를 진수 위치로 이동한 후, 반잠수식 FLOATING DOCK의 밸러스트탱크(BALLAST TANK)에 물을 넣어 가라앉혀(SINGKING) 선박을 진수(LAUNCHING)시킴

2) 장점:
  • 선박 크기에 구애 받지 않고 Goliath Crane 아래 전체 공간을 모두 사용 가능
  • LOAD-OUT 시, 필요 장비를 배치/이동이 용이
  • 진수(LAUNCHING)시에 TENDEM BLOCK을 바닷물에 침수시킬 필요가 없으며, TENDEM BLOCK의 크기에 제한이 없음
  • 선체를 FLOATING DOCK 이동 시, 선체 바닥에 대한 도장 재 작업이 필요 없음
  • BLOCK 작업 시, Goliath Crane Capacity(용량)에 제한 없이 MODULER WORK METHOD가 가능
  • FLOATING DOCK을 이용하여, 주요 선박 건조 일정(EVENTS) 관리/감독이 용이
  • 육상건조 야드를 블록 PE(Pre-Erection)장 또는 해양구조물 제작장으로 전환이 용이하여 설비의 운용 탄력성을 높일 수 있음
  • 건조능력 향상으로 인도시기를 단축시켜 선박 건조 생산성을 높일 수 있으며, 선주가 요구하는 인도시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이점이 있음
  • Series 호선간 Lead Time을 줄여 연간 건조척수를 늘일 수 있으므로 이를 위한 새로운 선적설비 및 선적공법의 개발, 선적공법의 단순화, 건조블록 대형화를 통한 탑재 최소화, 의장공정의 효율적 수행 등 생산기술 축적을 통해 보다 진전된 선박 건조기술

    (2) PUSH-PULL 공법 (Push - Pull System)
    1) 방법: RAIL-CLAMP와 유압실린더를 이용하여 중량물을 이동시키는 장치로서 LOAD-OUT시, 선수에서 선미까지 선체 하부에 종방향으로 좌우 일렬로 배치되는 유압실린더가 연동 작동하여 선체를 최소한의 마찰력으로 이동시킴

    2) 장점:
  • 유압실린더를 선체 하부에 좌우로 일렬로 배치시킬 때, 프레임(FRAME)에 연결시켜 사용함으로써 선수에서 선미까지 동일한 힘으로 선체를 이동시킬 수 있음
  • 유압실린더가 연동 작용함으로써, 기존의 단독 작용 실린더에 비해 절반(1/2)의 힘으로 같은 중량의 선박을 이동시킬 수 있음

    2. 성동의 육상건조공법 Record
  • 조선소 설립 당시부터 독(Dock) 대신 육상건조공법을 주력 건조설비로 채택한 세계 최초의 대형 조선소로서 현재도 육상건조공법으로만 선박을 건조하는 세계 유일의 조선소이다. 2008년 12월 170,000DWT(길이 289.0 m, 폭 45.0 m, 높이 24.1 m) 벌크선의 육상건조에 성공함으로써(LOAD-OUT 시간: 4시간) 재화중량 기준 세계 최대의 선박을 육상건조공법으로 생산하는 등 사실상 육상건조기술 개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가고 있음. 2010년 7월에는 180,000DWT(길이 292.0m, 폭 45.0m, 높이 24.8m) 벌크선 육상건조에 성공해 육상건조 사상 세계 최대 벌크선 기록 갱신함.
  • 2007년 세계 최초로 육상에서 선박을 종방향으로 LOAD-OUT 하는 방식을 개발한 데 이어 PUSH-PULL SYSTEM을 개발하여, 기존 시스템보다 2배의 하중을 가진 선박을 25% 가량 빠른 속도로 이동시킬 수 있도록 하였으며 현재 육상건조 선박 규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음
  • 2009년 4월 세계 최초로 6,500TEU (길이 300.0 m, 폭 40.0 m, 높이 24.2 m) 컨테이너선의 육상건조공법만으로 건조, 진수에 성공함(LOAD-OUT 시간: 4시간)
  • 또한, 2009년 2월, 육상건조공법으로 생산한 선박 170,000DWT 벌크선을 진수한지 18일만에 인도하였는데, 독 건조 시 일반적으로 170,000 DWT 벌크선은 진수에서 인도까지 30~45일 소요되는데 비해 당사는 의장공정을 육상건조 과정에서 최대한 수행하여 독 건조 시에 비해 생산성을 극대화 한 것으로 육상건조 기술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음

    3. 육상건조공법의 향후 전망
  • 선박의 육상건조공법은 통상적인 선박건조 전용의 독 또는 선대를 건설할 필요 없이 기존의 의장안벽 시설을 이용하여 건조할 수 있기 때문에 건조공간만 있으면 어디서나 육상건조공법을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음
  • 또한 선박의 육상건조공법은 선대나 독을 건설하는데 비해 초기 시설투자비가 적으며 육상건조 기간 중의 건조효율은 전용 독 시설과 큰 차이가 없으나 육상건조공법을 통해 조선소 전체의 운용효율을 높여 매출의 극대화를 꾀할 수 있고, 선주가 요구하는 인도시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등의 이점이 확인되고 있음
  • 이에 따라 향후에는 육상건조기술을 바탕으로 한 선박 건조공법이 표준으로 자리 잡으면서 독 공법에서는 필요치 않은 선적공정이 필수적으로 추가되는 바, 선적공정에 다른 생산 비용, 생산공수, 생산공기를 최소화하는 기술개발로 육상건조공법의 생산성 향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임
  • 또한, 육상건조공법은 연속 호선간 Lead Time을 줄여 연간 건조척수를 늘릴 수 있으므로 이를 위한 새로운 선적설비 및 선적공법의 개발, 선적공법의 단순화, 건조블록 대형화를 통한 탑재 최소화, 의장공정의 효율적 수행 등 생산기술 축적을 통해 보다 진전된 선박 건조기술로 혁신을 거듭해 나갈 것으로 전망됨.

    ■ 문의처: 성동조선해양(주) ☎ 055-650-9181
  • 제1회부산국제제어계측,자동화설비및측정장비산업전시회(AUTOCON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